home복지관 소식복지관이야기

복지관이야기

우리 이웃 힘내요 캠페인 3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경연 작성일20-08-12 11:17 조회122회 댓글0건

본문

지역주민들이 작성해주는 소중한 응원글들을 사회복지실습생들이 모아보았습니다.

복지관 부근에 하니 응원하는 곳이 주변이였습니다.

응원글만 보아도 지역사회를 힘나게 합니다. 

 

창원시 마산합포구에 위치한 곳이면 어디든 방문하여 전달하기로 주민들과 약속 했습니다.


개인 및 단체에 대한 응원글도 모아 복지관 홈페이지를 통해 그 이름을 가지신 분들을  다 응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지역사회가 여러분을 응원하고 있다는 사실 그리고 마음으로 조금 더 힘내시라고 응원한다고....전달하였습니다.

이런 저런 여려움이 있을지라도 '그래도 이웃이 있고 인정이 있어' 살만한 세상이고 정붙이고 살 만한 사회가 됩니다.

 

 

스마일치과 원장님 : "내 할일 한건데.. 왜 들고와요. " 의아해 하셨습니다. 그래도 따듯한 우리 지역주민들의 마음 전달하였습니다. 가는 저희에게 간호사 선생님께서 " 다른곳도 가시는거예요?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비타#음료 두개를 챙겨주셨습니다. 고마웠습니다. 힘내서 다른 분들도 응원하러 다녔습니다.

 

용문각사장님 : 항상 친절하게 웃어주시는 사장님은 입구에서부터 우리를 웃게했습니다. 취지를 말씀드렸더니

"우와~너무 감사합니다.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라고 몇 번을 말씀하셨습니다.

 

자산동처갓집 : "우리를요? 배달은 가지만.." 하고 당황하셨습니다. 

"지역주민들이 자산동 처갓집 양념치킨 가게를 응원하고 싶어하셨어요.라고 말씀을 드렸습니다."

사장님 내외분은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셨습니다. "사장님 저희는 전달만 하는거예요. 지역주민들이 전달 해 달라고 하셨던거예요." 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사장님은 잘 가라며 문 앞에까지 나와주셨습니다.

한 자리에서 오랜 시간 영업한다는 것은 그만큼 쉽지않습니다. 지역주민들은 그래서 더 응원하고 싶어했던 것 같습니다.   

 

 연세병원 행정과장님 : "내가 사진 찍으면 안될 것 같은데요. 우리 의료진들이 찍어야 되는거 아니예요?" 라고 하셨습니다.

사실 이 상장을 드리면서까지 환자들을 보살피는 의료진들께 죄송했습니다. 그 마음을 전달하니 사진을 찍고 나서 "이 내용은 병원분들께 꼭 전달하겠습니다." 라고 말씀해주셨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